파워볼엔트리  FX렌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기소개양식

기름, 염료, 혈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7-12 10:58 조회5,099회 댓글0건

본문

《아사히 신문》(朝日新聞)의 기자 야다 키미오(矢田喜美雄)와 동대(동경대) 법의학 교실에 의한 시체 및 유품의 분석으로는, 시모야마 총재의 와이셔츠나 속옷, 양말에 대량의 기름(이른바 ‘시모야마 기름下山油’)이 묻어 있었지만, 겉옷이나 신고 있던 가죽구두 안에는 기름이 묻어 있지 않았다. 게다가 기름의 성분도 기관차 정비에 사용되지 않는 식물성의 강유(糠油; 쌀겨 기름)였던 점이나,[주해 11] 의류에 4종류의 염기성 염료가 묻어 있던 점, 발은 온전하게 남아있는데도 가죽구두가 열차에 치여 역단되어 있던 점 등, 유품과 시체의 손상·오염 상황에 극히 부자연스러운 사실들이 속속 수면위로 떠오르고 있었다. 특히 강유는 시모야마 총재의 감금·살해장소를 지목하는 중요한 단서일 가능성이 있다고 하여 주목을 받았다.

게다가, 연합국군 헌병 사령부·범죄 수사 연구실(CIL)에서 미군 소속의 포스터 중사[주해 12]가 역단 지점 부근에서 얼마 되지 않는 혈흔을 발견했었다는 정보를 입수한다. 그 지점에서, 미세 혈흔을 어둠 속에서 발광시켜 육안 확인을 가능하게 하는, 루미놀 약을 이용한 검증을 실시했다.[주해 13] 그 결과 역단 지점으로부터 상행 방면(우에노 방면)의 침목에서 미세한 혈흔을 발견했다.

그 후, 경시청 감식과와 함께 재차 루미놀 검증이 행해져서, 역단 지점으로부터 상행 방면의 아라카와 철교(荒川鉄橋)까지의, 수백 미터 간격의 침목들에서 끊어졌다 이어졌다 계속되는 수많은 혈흔을 발견했다. 혈흔은 상행 방면의 선로 위에서 중단되었지만, 문제의 제방 아래에 있던 ‘로프 오두막’(ロープ小屋)이라는 폐가의 문과 마루에서도 혈흔이 확인되었기 때문에, 이 핏자국들이 시모야마 총재의 시체를 운반한 경로를 나타내는 것이 아닌가 하여 주목을 받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8
어제
73
최대
938
전체
55,580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